325년 이후 381년에 콘스탄티노플 공의회에서 모인 주교들도 헬라교회에 속한 사람들이었다. 이것은 이곳에만 제한된 것이 아니고, 니케아 신조는 가장 많이 받아들여지는 고백이었다. 왜냐하면 동.서방 교회, 천주교, 개신교도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니케아 신경은 가장 보편적인 신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첫째, 삼위일체적인 하나님으로 보게 하고 있다.
둘째, 역사적인 고백이다.
셋째, 그리스도 중심적이다.
아리우스(Arius)의 주장:
첫째, 아리우스가 하나님이 나누어질 수 없고 변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래서 하나님의 본질은 다른 사람이 나누지 못한다는 것이다. 곧 성자는 본질적으로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라, 곧 피조물이다. 인간으로서 창조물(creature)라는 것이다.
둘째, 선지자는 피조물로서 창조된 것이고 영원 전부터 계시지 않고 언제든지 계시지 않는다. 곧 어느 시점에서 시작했다는 것이다.
셋째, 성자는 하나님이 아니기 때문에 모든 면에서 제한적이다. 하나님만큼 알 수 없다.
넷째, 성자는 변할 수 있고 범 죄할 수 있다. 사실 그가 변했고 죄를 범하지 않았지만, 죄를 범할 가능성은 있다는 것이다.
니케아 신조의 반박:
첫째, 그리스도의 신성을 부정하는 자들에게 저주를 한다.
둘째, “아버지의 본질로부터 나셨고”라는 구절은 아리안주의에 대한 반박으로서 ‘본질’이라는 단어가 첨가된 것이다. “God from God, Light from Light, True God from True God”은 원천의 동등성을 강조한 것이다. 곧 신앙고백 속에 긍정적 부분에 있어서 강조한 부분이 보인다. “ek tys ousias” “그 본질로부터”
첫째, “pisteuomen”(1인칭 복수) “우리가 믿습니다.”라고 표현한다. 이것은 당시 주교들이 함께 모였고 이것을 믿는 자들이며 이것을 믿지 않는 자들은 우리가 아님을 분명히 한 것이다. 교회가 믿는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둘째,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의 구원사적 성격이 있다. 객관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 고난을 단순히 고백치 않고 우리의 구원을 위해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을 고백한 것이다. 이것은 중요하다. 탄생, 고난, 부활이 모두 우리의 구원을 위한 것이다.
셋째, 성령님에 대해 강조가 적다. 왜냐하면 성자에 대해서 논쟁을 많이 하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것은 니케아 신경의 약점이라고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