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후서 5장 땅의 삶을 위한 화목의 직분

고린도후서 5장 땅의 삶을 위한 화목의 직분

주요 구절: 고후 5:17

 

인간은 ‘2 Corinthians 5 | afterJOHN™ ‘겉사람’(4:16), ‘영원한 영광의 중한 것’보다 ‘잠시 받는 환난의 경한 것’(4:17), ‘영원한 보이지 않는 것’보다 ‘잠깐 보이는 것(4:18),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보다 ‘땅에 있는 장막’(1절), ‘믿음’보다 ‘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사람은 이 세상의 고통과 탄식과 아픔을 벗어버릴 수 없습니다. “우리가 담대하여 원하는 바는 차라리, 몸을 (1____) 주와 함께 있는 그것이라.”(8절) 성도는 문제와 아픔을 피하거나 무시할 수 없습니다. 고통에는 하나님의 계획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맡긴 일과 직분 때문입니다. 바울은 고통 가운데 있지만, 영적으로 하나님과 화평하며 새 삶을 살 수 있습니다. “그런즉 누구든지 (2_____) 안에 있으면 […]

고린도후서 4장 직분자, 보배를 담은 질그릇!

고린도후서 4장 직분자, 보배를 담은 질그릇!

주요 구절: 고후 4:7

2 Corinthians 4:16 | Egos & Buffaloes

바울의 사도직은 지속적으로 공격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직접 임명 받은 사도로서 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 직분을 받아 (1____)하심을 입은 대로 낙심하지 아니하고”(1절) 바울은 비난과 중상모략으로 낙심할 만도 합니다. 그러나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하나님이 바울에게 직분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혼잡하게 하지 아니하고 오직 (2____)를 나타냄으로 하나님 앞에서 각 사람의 양심에 대하여 스스로 추천(2절)합니다. 직분자는 그리스도의 영광의 광채인 복음을 사람들에게 선포하는 ‘하나님의 종’입니다. 사람을 섬긴다는 점에서 ‘사람의 종’(5절)이기도 합니다. 바울이 전하는 복음은 “망하는 자들”(3절)에게는 수건으로 덥힌 것처럼 마음이 혼미하게 작용하지만(4절), ‘생명을 […]

고린도후서 3장 새 언약의 영광스런 일꾼

주요 구절: 고후 3:3

 

고린도후서 2장 17절 “하나님의 말씀을 혼잡”하게 하는 사람들이 바로 3장 1절에 언급된 “어떤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교회로부터 추천서를 받았지만 말에 신뢰가 없고 권위가 없습니다. 그들의 말은 추천서와 다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바울은 추천서를 가질 필요가 없습니다. 바울의 보증은 바로 고린도교회입니다. “너희는 우리의 (1____)라. 우리 마음에 썼고 뭇 사람이 알고 읽는 바라.”(2절) 고린도교회는 바울을 통하여 나타난 영적 추천서, 곧 “그리스도의 (2____)”(3절)입니다. 당시 추천서는 편지 형식이었습니다. 바울의 추천서는 잉크로 쓴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영으로 쓴 것이며, 돌 판에 쓴 것이 아니고, 육의 마음 판에 쓴 것입니다. “돌 판”(돌비)과 “마음 판”(心碑)의 대비는 ‘옛 언약’과 […]

고린도후서 2장 권징->회개->용서, 그리스도인의 향기

고린도후서 2장 권징->회개->용서, 그리스도인의 향기

주요 구절: 고후 2:14

Daily Bible Verse | Grace | 2 Corinthians 2:14 (NASB)

2장은 바울이 처한 상황을 상세히 기술합니다. 바울이 고린도교회에 바로 가지 않은 것은 성도에게 아픔을 주지 않기 위함입니다(1절). 2절의 본문이 좀 난해한데, 표준새번역을 봅시다. “그런데 내가 여러분을 마음 아프게 한다면, 나를 기쁘게 해 줄 사람은 여러분 밖에 없습니다. 사람들에게 슬픔을 안겨주는 셈이 되지 않겠습니까?”(2절)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고린도교회 성도의 너무 많은 근심은 바울에게 걱정거리입니다(3절). 바울이 “많은 눈물”(4절)로 쓴 세 번째 편지는 그들을 향한 넘치는 (1____) 때문입니다(4절). 바울은 고린도교회를 어렵게 한 범죄자에게 부여한 벌이 마땅했다고 생각합니다(6절). 그 […]

고린도후서 서론 + 고린도후서 1장 고난ㆍ위로ㆍ구원ㆍ감사, 그리고 방문 연기 이유

고린도후서

 

고린도후서(Corinth+後書)는 고린도교회에 보낸 남아 있는 바울의 두 번째 편지입니다. 고린도전서가 바울의 제3차 전도여행 중 주후 55년 오순절 이전(늦은 봄) 에베소에서 기록되었다면(고전 16:5-8), 고린도후서는 같은 해에 마게도냐에서 보낸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2:13; 7:5). 바울은 고린도에 네 번 편지를 쓴 것으로 보입니다. 첫째 편지는 고린도전서 5장 9절에서 언급된 “내가 너희에게 쓴 편지”이고, 둘째 편지는 고린도전서 자체이고, 셋째 편지는 2장 3-4절에 언급된 “많은 눈물로 너희에게 쓴” 편지이며, 넷째 편지가 고린도후서 자체입니다. 바울은 세 번째 편지를 보낸 후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확인하고 싶어 마게도냐에서(행 20:1-2) 디도를 만나 고린도교회의 소식을 듣습니다(7:5-16). 디도가 가지고 온 소식은 긍정적입니다. 그 소식을 듣고 바울이 고린도후서를 쓴 것으로 보입니다.

 

고린도후서의 […]

Go to Top